자녀를 위한 기도문  - 맥아더장군의 기도문

 

 

!주여!


약할때 자기자신을
잘분별 할수 있는 강한 힘과
무서울때 자신을 잃지 않을 담대성을 가지고
정직한 패배에 부끄러워 하지않고 태연하며
승리에 겸손하고 온유한 아들을 나에게
주시옵소서.

 

실행의 탑을 쌓지않고 공상만 하는자 되지
말게 하시고
먼저 주를 알고
자기자신을 아는 것이
지식의 기초임을 아는 아들을
나에게 허락하소서.

 

바라옵건데 그를 쉬움과 안락의 길로
인도하지마시고
곤란과 도전에 대하여 분투 항거 할 줄 알도록 인도하여 주소서
그리하여 폭풍속에서 용감히 싸울 줄 알고
패자를 불쌍히 여길 줄 알도록 가르쳐 주시옵소서.

 

그 마음이 깨끗하고
그 목표가 높은 아들...
남을 다스리려고 하기전에
먼저 자기 자신을 다스리게 하시며
미래를 바라보는 동시에 과거를 잊지않는
아들을 나에게 주시옵소서.

 

이것을 다 주신 다음,
이에 더하여 유머를 알게 하시어
인생을 엄숙히 살아가면서도
삶을 즐길줄 알게 하시고
자기자신을 너무 드러내지 않고
겸손한 마음을 갖게 하소서.

 

그리하여 참으로 위대한것은
소박한데에 있다는것과
참된 힘은 온유함에 있다는 것을
항상 명심토록 하소서.

그리하여
그의 아비인 저는,
헛된 인생을 살지 않았노라고
나직이 말할수 있게 하소서.

 

 

아멘.

 

저작자 표시
신고

 

안중근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님 편지

 

 

 


네가 어미보다 먼저 죽는 것을 불효라 생각하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너의 죽음은 너 한사람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진 것이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건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것이다.

 

네가 나라를 위한  일에 딴맘 먹지 말고 죽으라.

 

옳은 일을 하고 받는 형이니

 

비겁하게 삶을 구하지 말고 대의에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다.

 

아마도 이 어미가 쓰는 마지막 편지가 될 것이다.

 

너의 수의를 지어 보내니 이 옷을 입고 가거라.

 

어미는 현세에서 재호하길 기대하지 않으니

 

다음 세상에는 선량한 천부의 아들이 되어 이 세상에 나오거라.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