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2.17 천진난만한 아들 (3)
  2. 2010.07.17 아들 10번째 생일

천진난만한 아들

일상다반사 2010.12.17 15:32 Posted by 따시쿵
skt 핸드폰을 사용하는데 며칠전에 tworld 들어가서 12월달 사용료를 확인하니 nate/june 서비스 이용료 5,100 원이 있어서 아들에게 핸드폰으로 결제했냐고 물으니 안 했단다.

이상하다 싶어서 skt 고객센터에 연락을 해서 결제한 날짜와 시간, 내역을 알려달라고 요청을 하고 날짜를 확인해 보니 우연하게도 아들에게 내 핸드폰을 학교에 가져가라고 준 날이였다. 일말의 여지없이 아들을 의심하게 되었고 아빠한테 말 할 것 없냐고 물어도 없다고 했다.

확인을 해 보니 친구와 핸펀을 교환해서 사용했는데 친구가 놈3 게임을 하면서 결제를 한 것으로 판명이 났다. 

핸드폰이나 물건을 친구에게 빌려주는 것 아니라고 다짐을 받고 내년 생일때 사주기로 했는데 해맑게 웃으면서 한 마디 날린다. 
아들 : 아빠, 내 핸드폰으로 생기면 통화나 게임, 결제 많이해도 되겠네.
아빠: 안 돼
아들 : 10원 결제는?
아빠 : 안 돼
아들 : 1원도 안 돼?
아빠: 안 돼
아들 : 0.5원 도?
아빠 : 안 돼

시끼가 분위기 파악 못하고....ㅜㅜ.ㅜㅜ

10살이고 남자아이, 혼자 크다보니 아직 내것의 소중함이나 악바리 근성이 없는 게 아쉽긴 해도 사랑하는 아들이 한 때나마 아빠를 속인 건 아닌가 싶어서 의심한게 아들에게 미안하다.^.^

학교에서 친구들이 핸펀을 많이 가지고 있으니 자기도 가지고 싶은가보다. 그래서 내년 생일날 사주기로 하고 집에 있는 칠판에 D-Day 215 을 적으니 아들이 숫자를 지우더미만 214 를 적는다.
빨리 시간이 지나갔으면 좋겠다고 하면서.

어제는 축구교실에서 혼자서 3골을 넣었는데도 졌다고 입이 대빨나와서 심술만 부리더미만 ㅎㅎㅎㅎ
 
나이들면 다 드는 철인데 좀 늦게 든다고 세상이 뒤밖이는 것도 아닌데 해맑고 천진하게 크는 아들을 보고 있으면 아침 출근의 추위가 다 가신다.

내일은 덕산 스파비스에가서 아내와 아들과 함께 즐거운 하루을 보내고 맛나는 것도 먹고 와야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남편이 달라졌어요 #1. 手達先生 入身記.  (0) 2010.12.22
부인의 상장  (1) 2010.12.17
천진난만한 아들  (3) 2010.12.17
교권의 무너짐과 방탕한 학생들  (0) 2010.12.08
아둥바둥 돈벌이  (0) 2010.12.03
손금 보기  (0) 2010.12.01
TAG 아들

아들 10번째 생일

가족기념일 2010.07.17 15:24 Posted by jerry고
아들의 10번째 생일 ....

거짓말을 두번 크게하고 이번 생일때에는 파티와 선물이 없다고 한달전에 얘기했지만 실감이 안 왔는지 가만히 있다가 이틀전부터 실감이 오는지 파티 얘기만 하면 운다. ㅠㅠ.ㅠㅠ 

이제 10살인데 뭣을 알까하고 그냥 친구들(5명 명단까지 뽑아 놓았음) 모아서 생일파티 조촐하게 해 줄까하다가도 거짓말하는 버릇을 고쳐줄려고 단단히 맘 먹고 안 열어주니 오늘 아침에도 흥이 안 나는지 조용히 학교에 갔다가 왔다.

선물도 없다고 했는데 막상 아무것도 안 줄려니 내가 서운해서, 요즘 유행인 위_스포츠_리조트 를 하고 싶다고 해서 몰래사서 하루 전날인 오늘 가지고 놀라고 줬다.

이궁......

지금은 친구들(2명) 집에 모아서 새로산 위_스포츠_리조트를 하고 있다. 다 잊어버린 듯한데.....

어째든 10번째 생일 축하하고 튼튼하고 바르게 크기를 바란다.
신고

'가족기념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버이날....  (0) 2011.05.08
2011년 어린이날  (4) 2011.05.06
아들 10번째 생일  (0) 2010.07.17
TAG 생일,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