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정윤'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 3 (1)
  2.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2 (5)
  3.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1
  4. 2011.10.26 서정윤 - 사랑한다는 것으로

서정윤 - 홀로서기 3

좋은 글귀 2011.10.26 09:21 Posted by 따시쿵


홀로서기 3   
 
                                                      서정윤
 
1
보고싶은 마음을
오래 참으면
별이 된다고
작은 창으로 바라보는 하늘이 유난히 맑다.
늘상 시행착오 속에 살면서
나를 있게해 준 신이
나에게 원하는 게
무엇인가를 알기 위해
숱한 밤을 밝혀도
아직도 나는
나의 얼굴을 모르고 있다.
 
2
훌쩍 떠나버리고 싶은 역에서
그냥 그렇게
자신을 속이고 있다.
아직은 그럴 때가 아니라지만
발길을 막고 있는 건
내 속에
나 혼자 있는게
아니기 때문인가
새로운 자리를 찾아나서는
풀씨들만큼 충실한
씨앗이 되지 못했다.
그리움이 익으면
별이 된다고
내 속에서 빛나는 건
미처 못 지운
절망의 아픔들
아직도 눈을 뜨고 있다.
 
3
노래가 질펀한 거리를
그대는 걷고 있다.
시간은 내 속에 정지해 있고
어쩌면 눈물만이 아프다.
혼자 불끄고 누울 수 있는
용기가
언제쯤이면 생겨날 수 있나
모든걸 이해하고
용서할 수 있을 때가
나에게 있을까.
잊음조차 평온함으로 와 닿을 때
아, 나의 흔들림은
이제야 끝났는가.
 
4
내가 준 고통들이
지금 내가 안고 궁그는 아픔보다
더 크고, 그럴지라도
그 맑은 미소가
다시 피어나길 기도하는 것조차
알량한 자기 위안일 뿐
나에게 손 내밀어 줄 신이
정말 있을까.
흔들리지 말아야겠다는
숱한 다짐들이
어떤 바람에도 놀라게 한다.
굳건히 설 수 있을 때까진
잊어야지
내 속에 흐르는 강물이
결국은 바다로 간다는 걸
깨닫기 까지.
 
5
나는 여기 있는데
내 마음은 어디를 다니고 있는지
아직 알 수가 없다.
아프게 살아온 날들이 모두
돌아볼 수 없도록 참담하고
흔들리는 인간이
흔들리는 나무보다 약하다.
지하도를 빠져나오는 느낌이
모두 같을지라도
바람부는 날
홀로 굳건할 수 있다면
내 속에 자라는 별을 이제는
하늘로 보내 줄 수 있을텐데
아직도 쓰러져 있는
그를 위해
나는 꽃을 들고 있다.
 
6
술잔 속에서 그대가
웃고 있을 때, 나는
노래를 부른다, 사랑의 노래를.
보고 싶은 마음들은
언젠가 별이 되겠지
그 사랑을 위해
목숨 걸 때가 있다면
내 아픔들을 모두 보여주며
눈물의 삶을 얘기 해야지
연기처럼 사라지는 인생을 위해
썩어지는 육신을 위해
우리는 너무 노력하고 있다.
노을의 붉은 빛을 닮은
사랑의 얼굴로
이제는 사랑을 위해
내가 서야 한다.
서 있어야 한다.
 
7
안다.
너의 아픔을 말하지 않아도
나만은 그 아픔을
느낄수 있기에 말하지 않는다.
절망조차 다정할 수 있을 때
그대는 나의 별이 되어라.
흔들리는 억새풀이 애처롭고
그냥 보이지 않는 곳에서
피었다 지는 들꽃이
더욱 정겹다.
그냥 살아남기 위해 노력하기 보다
사랑하기 위해 애쓰자.
사랑없는 삶으로
우리는 자신을 속일 수 없다.
내 꿈으로 띄운 별이
이제는
누구의 가슴에 가 닿을지를
고민하지 말아야지.

풀씨도 새로운 자리를 찾아 떠나고
바람도 새로운 자리를 찾아 떠나는데
너는 도대체 무엇을 찾아 떠나본 적은 있는지 자문해 본다.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간인 내가
풀씨와 바람보다도 못한 삶을 산 것은 
아닌지 반성해 본다.

누군가는 코끝에 스치는 바람에도
자기성찰과 각성을 하는 계기로 삼았다는데......

매순간 깨어있는 사람으로 살아야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병화 - 나무의 철학  (0) 2011.11.14
정현종 - 방문객  (2) 2011.10.28
서정윤 - 홀로서기 3  (1)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2  (5)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1  (0) 2011.10.26
서정윤 - 사랑한다는 것으로  (0)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2

좋은 글귀 2011.10.26 09:19 Posted by 따시쿵


홀로서기2 
 
                                                  서정윤
 
1
추억을
인정하자
애써 지우려던
내 발자국의 무너진 부분을
이제는 지켜보며
노을 맞자.

바람이 흔들린다고
모두가 흔들리도록
버려 둘 수 없다는 걸
깨닫기까지
얼마나 많은 것을 또
잊어야 했나?
 
아름다움을 잃어버리는 순간은
육신의 어떤 일도
중요하지 않다.
내 가슴에 쓰러지는 노을의 마지막에 놀라며
남은 자도 결국은 떠나야 한다.
 
2
아무도
객관적인 생각으로
남의 삶을
판단해선 안 된다.
그 상황에 젖어보지 않고서
그의 고민과 번뇌를
이해할 수 있을까
그가 가졌던
그 숱한 고통의 시간을
느껴보지 않고서, 그 누구도
비난해선 안 된다.
너무 자기 합리화에
익숙해져 있는 우리지만
그래도 가슴 아득한 곳에서
울려나오는 절망은 어쩔 수 없고
네 개의 가시로 자신은 완전한 방비를 했다면
그것은
가장 완전한 방비인 것이다.
 
3
나로 인해
고통 받는 자
더욱 철저히 고통하게
해 주라.
고통으로 자신이
구원 받을 수 있을 때까지
 
남이 받을 고통 때문에
자신을 희생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가.
아닌 것은 아닌 것일 뿐
그의 고통은
그의 것이다.
그로 인해 일어난 내 속의 감정은
그를 더욱 나약하게 만들 뿐
아닌 것은 언제나 아닌 것이다.
그로 인한 고통이 아무리 클지라도
결국은
옳은 길을 걸은 것이다.
 
4
나의 신을 볼
얼굴이 없다
매일 만나지도 못하면서
늘 내 뒤에 서 있어
나의 긴 인생길을 따라다니며
내 좁은 이기심과 기회주의를
보고 웃으시는 그를, 내
무슨 낯을 들고 대할 수 있으리.
 
부끄러움으로 인해
자신을 돌아보지만
자랑스레 내어 놓을 것이라곤
하나도 없기에
좀더 살아
자랑스러운 것 하나쯤
내어 보일 수 있을 때가 되면
자신있게 신을 바라보리라
지만,
언젠가 되어질지는, 아니
영원히 없을지도 모르겠기에
<나>가 더욱 작게 느껴지는 오늘
나를 사랑해야 할 것인가, 나는.
 
5
나, 인간이기에 일어나는
시행착오에 대한 질책으로
어두운 지하 심연에
영원히 홀로 있게 된대도
그 모두
나로 인함이기에
누구도 원망할 수 없으리
내 사랑하는 내 삶에 대한
책임은
나에게 있으니
나, 유황불에 타더라도
웃으려고 노력해야지.
 
내가 있는 그
어디에도 내가 견디기에는
너무 벅찬데
나를 이토록 나약하게 만든
신의 또다른 뜻은 무엇일까

진작에 내가 큰 질그릇으로 변했다면
하나님은 나에게 이런 시련을 주지 않았으리....

하나님도 참고참고 보다가
영 인간 구실을 못하는 것을 보고
제발 인간답게 살아라
내지는
더 큰 시련이 밀려오기 전에
단련을 시키는 것이리라 믿는다.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현종 - 방문객  (2) 2011.10.28
서정윤 - 홀로서기 3  (1)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2  (5)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1  (0) 2011.10.26
서정윤 - 사랑한다는 것으로  (0) 2011.10.26
시경 - 精金百錬出紅爐 (정금백련출홍로)  (0) 2011.10.17
TAG 서정윤

서정윤 - 홀로서기1

좋은 글귀 2011.10.26 09:18 Posted by 따시쿵


홀로서기 1 
 
                                                서정윤
 
1
기다림은
만남을 목적으로 하지 않아도 좋다.
가슴이 아프면 아픈 채로,
바람이 불면
고개를 높이 쳐들어서, 날리는
아득한 미소.
어디엔가 있을
나의 한 쪽을 위해
헤매이던 숱한 방황의 날들.
태어나면서 이미
누군가가 정해졌었다면,
이제는 그를
만나고 싶다.
 
2
홀로 선다는 건
가슴을 치며 우는 것보다
더 어렵지만
자신을 옭아맨 동아줄,
그 아득한 끝에서 대롱이며
그래도 멀리,
멀리 하늘을 우러르는
이 작은 가슴.
누군가를 열심히 갈구해도
아무도
나의 가슴을 채워줄 수 없고
결국은
홀로 살아간다는 걸
한겨울의 눈발처럼 만났을 때
나는
또다시 쓰러져 있었다.
 
3
지우고 싶다
이 표정 없는 얼굴을
버리고 싶다
아무도
나의 아픔을 돌아보지 않고
오히려 수렁 속으로
깊은 수렁 속으로
밀어 넣고 있는데
내 손엔 아무것도 없으니
미소를 지으며
체념할 수밖에......
위태위태하게 부여잡고 있던 것들이
산산이 부서져 버린 어느날, 나는
허전한 뒷모습을 보이며
돌아서고 있었다.
 
4
누군가가
나를 향해 다가오면
나는 <움찔> 뒤로 물러난다.
그러다가 그가
나에게서 떨어져 갈 땐
발을 동동 구르며 손짓을 한다.
만날 때 이미
헤어질 준비를 하는 우리는,
아주 냉담하게 돌아설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아파오는 가슴 한 구석의 나무는
심하게 흔들리고 있다.
떠나는 사람은 잡을 수 없고
떠날 사람을 잡는 것만큼
자신이 초라할 수 없다.
떠날 사람은 보내어야 한다.
하늘이 무너지는 아픔일지라도.
 
5
나를 지켜야 한다
누군가가 나를 차지하려 해도
그 허전한 아픔을
또다시 느끼지 않기 위해
마음의 창을 꼭꼭 닫아야 한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얻은 이 절실한 결론을
<이번에는>
<이번에는> 하며 여겨보아도
결국 인간에게서는
더이상 바랄 수 없음을 깨달은 날
나는 비록 공허한 웃음이지만
웃음을 웃을 수 있었다.
아무도 대신 죽어주지 않는
나의 삶,
좀더 열심히 살아야겠다.
 
6
나의 전부를 벗고
알몸뚱이로 모두를 대하고 싶다.
그것조차
가면이라고 말할지라도
변명하지 않으며 살고 싶다.
말로써 행동을 만들지 않고
행동으로 말할 수 있을 때까지
나는 혼자가 되리라.
그 끝없는 고독과의 투쟁을
혼자의 힘으로 견디어야 한다.
부리에,
발톱에 피가 맺혀도
아무도 도와주지 않는다.
숱한 불면의 밤을 새우며
<홀로 서기>를 익혀야 한다.
 
7
죽음이
인생의 종말이 아니기에
이 추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살아 있다.
나의 얼굴에 대해
내가
책임질 수 있을 때까지
홀로임을 느껴야 한다.
그리고
어딘가에서
홀로 서고 있을, 그 누군가를 위해
촛불을 들자.
허전한 가슴을 메울 수는 없지만
<이것이다> 하며
살아가고 싶다.
누구보다도 열심히 사랑을 하자.


시련은 사람을 강하게 만든다고 했던가.

처절한 나락으로 떨어지고 난 후 내 주위에는 나만 있다는 각성이
온몸을 휘감고 돌아설때 그때의 외로움은 글이나 말로 표현할 수 없이 공허하다.

온통 나만 있다고 생각이 드는 그때
나는 한 번 더 하늘을 향해 날개짓을 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정윤 - 홀로서기 3  (1)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2  (5)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1  (0) 2011.10.26
서정윤 - 사랑한다는 것으로  (0) 2011.10.26
시경 - 精金百錬出紅爐 (정금백련출홍로)  (0) 2011.10.17
도종환 - 단풍드는 날  (0) 2011.10.10

서정윤 - 사랑한다는 것으로

좋은 글귀 2011.10.26 09:07 Posted by 따시쿵


사랑한다는 것으로


                                 서정윤

사랑한다는 것으로
새의 날개를 꺾어 
너의 곁에 두려 하지 말고
가슴에 작은 보금자리를 만들어
종일 지친 날개를
쉬고 다시 날아갈 
힘을 줄 수 있어야 하리라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정윤 - 홀로서기2  (5) 2011.10.26
서정윤 - 홀로서기1  (0) 2011.10.26
서정윤 - 사랑한다는 것으로  (0) 2011.10.26
시경 - 精金百錬出紅爐 (정금백련출홍로)  (0) 2011.10.17
도종환 - 단풍드는 날  (0) 2011.10.10
정채봉 - 엄마  (0) 2011.10.0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