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주 - 대추 한 알

좋은 글귀 2015.05.18 10:59 Posted by 따시쿵

 

 

대추 한 알

 

                             장석주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게 저 혼자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날이 들어서서
둥글게 만드는 것일 게다
 
대추야
너는 세상과 통하였구나


출처  : 『시집:붉디 붉은 호랑이 – 애지 2005』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호승 - 산산조각  (0) 2016.07.11
임의진 - 마중물  (2) 2016.03.19
장석주 - 대추 한 알  (0) 2015.05.18
유안진 - 내 믿음의 부활절  (0) 2015.04.08
유치환 - 행복  (0) 2015.02.23
함석헌 - 그 사람을 가졌는가  (0) 2014.0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