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승 / 울지 말고 꽃을 보라

오늘의 책 2012.02.25 09:56 Posted by 따시쿵

사람살이의 슬픔, 상처, 고통을 이야기하는데도 글을 읽는 이의 마음은 온기와 희망으로 차오르게 하는 작가 정호승. 작가생활 40여 년에 이르는 동안 수많은 시와 산문을 발표하며 사람들에게 삶의 상처마저도 희망의 씨앗으로 키우는 지혜를 선물해 온 그가 우리가 인생에서 마지막까지 붙들어야 하는 화두는 무엇인가를 다시 묻고 답한다.

책은 『당신의 마음에 창을 달아드립니다』(1998), 『스무살을 위한 사랑의 동화1, 2』(2003), 『너를 위하여 나는 무엇이 될까』(2004) 등 3종 4권의 작품집에서 희망을 잃고 지쳐만 있는 지금 이 시대의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102편을 선별하여 새롭게 한 권의 책으로 엮은 개정완결판이다. 이번 작품집은 오랫동안 작가와 교감하며 동행해온 박항률 화백의 특유의 고요하면서도 경건함을 느끼게 하는 펜화와 채색화가 더해져 그림의 여백만큼이나 글의 울림을 더한다.

인생을 이루는 수많은 이야기 가운데 나와 우리를 성찰하게 하는 이야기들을 동화와 우화의 그릇에 담아 선보이는 이 책은, 1장 ‘기다림 없는 사랑은 없다’, 2장 ‘뼈저린 후회’, 3장 ‘수평선 너머엔 무엇이 있을까’, 4장 ‘완벽하면 무너진다’, 5장 ‘겨울의 의미’ 등 총 5장으로 구성되어 우리 인생의 다양한 모습을 그려낸다.

鄭浩承
 1950년 대구에서 태어나 경희대 국문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석굴암을 오르는 영희」가,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첨성대」가,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위령제」가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시집으로 『슬픔이 기쁨에게』, 『서울의 예수』,『새벽편지』 등이, 시선집으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흔들리지 않는 갈대』 등이, 어른이 읽는 동화로 『연인』,『항아리』『모닥불』,『기차 이야기』 등이, 산문집 『소년부처』 등이 있다. 소월시문학상, 동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언제나 부드러운 언어의 무늬와 심미적인 상상력 속에서 생성되고 펼쳐지는 그의 언어는 슬픔을 노래할 때도 탁하거나 컬컬하지 않다. 오히려 체온으로 그 슬픔을 감싸 안는다. 오랜 시간동안 바래지 않은 온기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치유하는 그의 따스한 언어에는 사랑, 외로움, 그리움, 슬픔의 감정이 가득 차 있다. 언뜻 감상적인 대중 시집과 차별성이 없어 보이지만, 정호승 시인은 ‘슬픔’을 인간 존재의 실존적 조건으로 승인하고, 그 운명을 ‘사랑’으로 위안하고 견디며 그 안에...1950년 대구에서 태어나 경희대 국문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석굴암을 오르는 영희」가,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첨성대」가,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위령제」가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시집으로 『슬픔이 기쁨에게』, 『서울의 예수』,『새벽편지』 등이, 시선집으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흔들리지 않는 갈대』 등이, 어른이 읽는 동화로 『연인』,『항아리』『모닥불』,『기차 이야기』 등이, 산문집 『소년부처』 등이 있다. 소월시문학상, 동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언제나 부드러운 언어의 무늬와 심미적인 상상력 속에서 생성되고 펼쳐지는 그의 언어는 슬픔을 노래할 때도 탁하거나 컬컬하지 않다. 오히려 체온으로 그 슬픔을 감싸 안는다. 오랜 시간동안 바래지 않은 온기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치유하는 그의 따스한 언어에는 사랑, 외로움, 그리움, 슬픔의 감정이 가득 차 있다. 언뜻 감상적인 대중 시집과 차별성이 없어 보이지만, 정호승 시인은 ‘슬픔’을 인간 존재의 실존적 조건으로 승인하고, 그 운명을 ‘사랑’으로 위안하고 견디며 그 안에서 ‘희망’을 일구어내는 시편 속에서 자신만의 색을 구축하였다.

‘슬픔’ 속에서 ‘희망’의 원리를 일구려던 시인의 시학이 마침내 다다른 ‘희생을 통한 사랑의 완성’은, 윤리적인 완성으로서의 ‘사랑’의 시학이다. 이 속에서 꺼지지 않는 ‘순연한 아름다움’이 있는 한 그의 언어들은 많은 이들의 가슴에서 지워지지 않을 것이다.



어른 동화 스타일을 따르면서 한 장(章)을 읽으면 무엇인가를 곰곰히 생각하게 내용들이다.
책의 첫장을 넘기자 작가의 자필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은 지금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는 사람이다' 란 문구가 들어온다. 정호승 시인의 특유의 쉬운 문체와 책 내용 전체를 요약하는 내용이다.

사랑과 행복, 희망이란 단어들을 조합해서 시중에 나온 책들이 많은 것을 보면 반어적으로 동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이 그러치 못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지향적인 책들이 많이 나온다고 생각이 든다.

정호승 시인의 특유의 쉬운 문체로 글들이 엮귀어져 있어서 글을 읽는데는 쉽지만 그 내용을 음미하고 생각하고 나와 우리 주위를 한번쯤 생각하다보면 쉬이 페이지가 넘어가지 않는 책이다.

그럼에도 한장 한장을 넘기다 보면 가슴이 따뜻해지는 것을 어느 순간 느끼게 됨을 알고, 미움 보다는 사랑을, 절망과 좌절보다는 희망을 볼 수 있게 하고, 내가 가진 것에 감사하면서 소중하게 간직할 수 있는 힘을 느낄수가 있다.

책 제목의 '울지 말고 꽃을 보라'란 문구는 발레를 더 이상 할 수 없는 어느 소녀 얘기로 희망의 끈을 놓을려는 순간 선생님이 소녀에게 해 준 말이다. 맞는 말이다. 암담한 처지에서 실낫같은 희망을 볼 수 있는 것과 그 희망을 놓지 않는 이상 우리들에게는 모두 미래가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을 통해서 '박항률'이란 삽화가, 화가를 알게 되었다.
책 중간중간에 삽입 된 그림들이 묘한 느낌을 주어서 찾아보니 박항률 화가가 그린 그림이다.
정적인 소녀 그림들 - 묘한 느낌을 주는 그림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