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 고향

좋은 글귀 2012.01.26 18:02 Posted by 따시쿵

            고향
 
                                        정지용
 
고향에 고향에 돌아와도
그리던 고향은 아니러뇨.
 
산꿩이 알을 품고 
뻐꾸기 제철에 울건만,
 
마음은 제 고향 지니지 않고
머언 항구(港口)로 떠도는 구름.
 
오늘도 뫼 끝에 홀로 오르니
흰 점 꽃이 인정스레 웃고,
 
어린 시절에 불던 풀피리 소리 아니나고
메마른 입술에 쓰디쓰다.
 
고향에 고향에 돌아와도
그리던 하늘만이 높푸르구나.


누구나가 어린 시절 살 던 고향에 가 보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도시화 속에서 위 시의 내용같이
아쉬움이 맘 한 곳에 자리 잡고 있다.

어린 시절 같이 놀던 친구들은 어디론가 가 버렸고
어르신들은 이제는 칠십 이상의 고령의 나이에 접어들어서
어린 시절 기억하고 있던 모습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없다.

나 또한 10살 안팎의 개구장이에서
40살을 넘어 선 12살짜리 아들을 키우고 있으니
내가 변한 것은 인식 못하고
남들이 변한 것만 서운해 한다.

언제나 찾아 보아도 좋은 곳.
언제쯤 그곳에서 자유로이 살 수 있을런지.

이 또한 추억의 소중한 자산이란 생각이 든다.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정주 - 푸르른 날  (2) 2012.03.14
윤동주 - 별 헤는 밤  (1) 2012.02.23
정지용 - 고향  (0) 2012.01.26
이해인 - 감사예찬  (1) 2012.01.18
정호승 - 송구영신(送舊迎新)  (0) 2012.01.03
천상병 - 귀천(歸天)  (0) 2011.11.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