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고맙습니다 성령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3.28 손기철 / 고맙습니다 성령님

손기철 / 고맙습니다 성령님

오늘의 책 2014.03.28 10:14 Posted by 따시쿵

손기철


모든 믿는 사람들이 말씀과 성령님을 충만히 받아 하나님나라를 넓혀가는 왕 같은 제사장이자 능력 있는 사역자가 되도록 섬기는 하나님의 사람이다. 성경의 방법대로, 우리가 문제에 봉착할 때에 특별한 사람을 찾지 않더라도 자신이 성령님의 임재 하에 주(主)의 말씀을 믿고 선포함으로써,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을 누리는 하늘 권세자로 서는 길로 우리를 안내한다. 


그는 조지아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미국 농무성의 ‘러셀 리서치 센터’에서 ‘박사 후 과정’(post-doc.)을 밟았다. 1990년부터 건국대학교 교수로 임용되어 현재 건국대학교 생명환경과학대학 학장으로 재직 중이며, 헤븐리 터치 미니스트리 대표이다. 또 한국창조과학회 이사이자 온누리교회 장로이다. 저서로는 『왕의 기도』, 『왕의 기도 DVD북』, 『고맙습니다 성령님』(규장), 『기름부으심이 넘치는 치유와 권능』(두란노)『알고 싶어요 하나님의 나라』,『알고 싶어요 하나님의 의』등이 있다.




선포기도의 권리


신약성경을 보면 예수님께서 이 땅에서 병을 치유하시고, 귀신을 쫓고, 기사와 표적을 일으키실 때 선포하셨던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예수께서 손을 내밀어 그에게 대시며 이르시되 내가 원하노니 깨끗함을 받으라 하신대 나병이 곧 떠나니라 (눅 5:13)


아버지의 아들 자격으로 선포하신 것입니다. 아버지께서 그 일을 반드시 이루실 것을 믿고 아셨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하나님 아버지를 향해서는 "아버지의 뜻대로 이루소서"라는 간구기도를 드렸지만, 다른 사람이나 악한 영을 향해서는 담대히 선포하셨습니다.


또한 예수님의 제자들도 선포기도를 했습니다.


베르도가 이르되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이것을 네게 주노니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 하고 (행 3:6)


지금 우리는 대부분 간구하는 기도만을 사용합니다. 선포하는 기도는 신앙 생활에서 쏙 빠져버렸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이 아니기 때문에 선포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닏다. 신약성경에 나오는 예수님의 제자들이 선포기도를 하기는 했지만, 그들은 그만큼 예수님과 가까웠고 특별한 신앙을 가진 사람들이었다고 간주하는 것입니다.


성령님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은 성령님과 예수님을 따로 분리하여 생각합니다. 그러나 성령님은 예수 그리스도의 영이시고, 하나님 아버지의 영이십니다. 성령님이 곧 내 안에 오신 예수님이십니다.


주와 합하는 자는 한 영이니라 (고전 6:17)


그러므로 성령님을 내 마음속에 모시고 살 때, 내 안에는 예수 그리스도가 계십니다. 내가 예수 그리스도와 하나가 되었으므로 예수님이 하신 기도를 하지 못할 이유가 없는 것입니다. 나의 동기가 예수님이 주신 선한 것이라면, 선포기도는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입니다.


선포기도는 하나님과 대화하는 것이 아닙니다. 문제가 되는 대상을 보고 대화하는 것입니다. 마음에 고민과 근심이 있을 때 "내가 예수의 이름으로 명하노니 떠나갈지어다!" 라고 선포하는 것은, 결국 마음속 고민에게 이렇게 말하는 것과 같은 뜻입니다.


"하나님 아버지가 너보다 얼마나 크신 분인지 아느냐? 예수님이 피값으로 나의 모든 죄 값을 지불하셨으니, 너희는 내게 아무런 영향력과 권세가 없다. 내 안에서 떠나라!"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선포기도가 무엇인지 잘 모르다보니, 대상에게 직접 말하지 못하고 하나님을 향해서만 말합니다. 대상을 앞에 놓고도 그렇게 기도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아버지, 큰일 났어요. 이거 빨리 해주셔야 해요. 아버지, 나 이거 못한단 말이에요"


그러나 아버지 하나님의 영인 성령님께서 내 안에 계시기 때문에 우리는 간구기도를 하지 않고도 바로 선포기도를 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