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것이 성령님이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29 A.W 토저 / 이것이 성령님이다

A.W 토저 / 이것이 성령님이다

오늘의 책 2014.01.29 09:14 Posted by 따시쿵

에이든 토저, Aiden Wilson Tozer


'이 시대의 선지자'로 불리는 에이든 토저는 목사이자 저술가였다. 1897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버그에서 태어났다. 정식 학교 교육을 받은 적은 없지만, 1919년부터 생을 마감할 때까지 미국과 캐나다에서 목회사역을 하였다. 그는 미국의 복음주의 교단 중 하나인 'CMA'(Christian and Missionary Alliance) 소속 교회에서 44년간 목회를 했고, 그 중 31년을 시카고의 '남부 동맹 교회'에서 시무했다.

 

경건시와 신비주의적인 찬송, 에머슨과 셰익스피어의 글을 좋아한 그는, 폭넓은 독서를 바탕으로 한 풍성하고 은혜로운 설교로 많은 사람들에게 감명을 주었다. 또한 그는 기독교가 세상과 절충하여 타협된 복음을 전하는 것에 대해 경고하고, 회개 없는 그리스도 영접이나 십자가 없는 성공 처세술을 전하는 것은 사이비 기독교라고 비판했다. 그는 교회의 부패한 현실을 직시해 인기에 영합하지 않고 타협 없는 하나님의 말씀을 강하게 선포했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하나님을 추구함』,『경건 생활의 기초』,『패배를 통한 승리』,『하나님을 바로 알자』『거듭난 자의 생활』,『경건 생활의 기초』,『경건 생활의 비결』,『예수 방향으로 가라』등이 있다.

 

 

 

세상과 연합하지 마라

 

"저는 진리의 영이라 세상은 능히 저를 받지 못하나니"(요 14:17)

 

신약성경에 근거하여 기독교는 교회와 세상이 서로 완전히 반대일 수밖에 없다고 가르친다. 이것은 갈급한 심령에게 너무나 중요한 진리이다.

 

상반된 교회와 세상 사이의 간격을 메워보려고 이 둘 사이에 비성경적(非聖經的) 이고 불밥적인 결합을 성사시키려고 시도하는 것이 오늘날 우리의 문제이다. 그러나 세상과 교회의 연합은 실상 불가능하다. 세상과 연합한 교회는 교회가 아니라 가련한 잡종(雜種)에 불과하다. 이것은 주께 가증한 것이요, 세상의 웃음거리가 될 뿐이다.

 

대부분의 신자들은 오늘날 이도 저도 아닌 회색지대에서 살아가고 있다. 이렇게 된 이유는 성경의 교훈이 모호하기 때문이 아니다. 그리스도인이 세상을 어떻게 대해야 하느냐에 대한 성경의 교훈은 명확하다. 그런데도 이 문제에 혼란을 느끼는 것은 신앙을 고백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주님의 말씀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이다. 지금은 기독교가 세상과 너무나 뒤엉켜버렸기 때문에, 수백만의 사람들은 자기들이 신약성경의 교훈에서 근본적으로 떠아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다. 신자인 체하는 소경들은 회칠한 세상을 보고 "세상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라고 말하며 세상에서 인정받기 위해 기를 쓴다. 그리스도인으로 자처하는 사람들과 세상은 서로 양보하며 사이좋게 지낸다. 그렇지만 세상은 속으로 하나님에 관한 것들을 경멸한다.

 

이것은 본질적으로 영적인 문제이다. 우리가 그리스도인이 되려면 성령으로 거듭나야 한다. 교회 명부(名簿)에 교인으로 등록되어 있다고 그리스도인이 되는 것은 아니다. 성령님이 우리 안에 거하실 때 비로소 우리는 그리스도인이 되는 것이다.

 

성령으로 난 것만이 영적이다. 아무리 많은 고위 성직자들이 나서서 애를 쓴다 해도 육(肉)이 영적(靈的)인 것으로 바뀔 수는 없다. 학습문답, 세례, 성찬 그리고 신앙고백 같은 것들을 모두 동원한다고 해도 아담의 자손이 하나님의 아들로 바뀌는 것이 아니요, 육이 영으로 바뀌는 것도 아니다. 바울은 갈라디아 교인들에게 "너희가 아들인 고로 하나님이 그 아들의 영을 우리 마음 가운데 보내사 아바 아버지라 부르게 하셨느니라"(갈 4:6)라고 말했다. 또한 고린도 교인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너희가 버리운 자니라"(고후 13:5)

 

또한 로마 교인들에게는 이렇게 말했다.

"만일 너희 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있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누구든지 하나님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롬 8:9)

 

 

 

서로 다른 영에 속한 사람들

 

지금 그리스도인들의 삶 구석구석에서 볼 수 있는 '끔찍한 회색지대'를 말끔히 제거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그성은 명목상의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으로 거듭나 진정으로 그리스도를 따르는 것이다. 주님은 세상과 신자의 관계에 대해 너무나 분명히 말씀하셨다.

 

나름대로 성실하지만 아직 진리의 빛을 받지 못한 예수님의 육신의 형제들이 먼저 나서서 예수님께 조언하자 예수님이 이렇게 말씀하셨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 때는 아직 이르지 아니하였거니와 너희 때는 늘 준비되어 있느니라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지 못하되 나를 미워하나니 이는 내가 세상의 행사를 악하다 증거함이라"(요 7:6,7)

 

예수님은 자신의 육신의 형제들을 세상과 동일시하셨으며, 자신과 그들이 '서로 다른 두 영(靈)들'에 속했다고 말씀하셨다. 세상은 예수님을 미워했지만, 그들을 미워할 수는 없었다. 왜냐하면 그들을 미워하는 것은 곧 자신을 미워하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내분으로 사분오열된 집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 아담의 장막 집도 무너지지 않기 위해 충성을 다한다. 아담의 장막을 무너뜨리려면 외부로부터 이질적인 것이 침투해야 한다. 이 이질적인 것이 바로 성령님이시다.  주님은 제자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면 너희보다 먼저 나를 미워한 줄을 알라 너희가 세상에 속하였으면 세상이 자기의 것을 사랑할 터이나 너희는 세상에 속한 자가 아니요 도리어 세상에서 나의 택함을 입은 자인 고로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느니라"(요 15:18, 19)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