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그리스도를 본받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26 토마스 아 켐피스 / 그리스도를 본받아

토마스 아 켐피스( Thomas a Kempis)


토마스 아 켐피스는 평생 복음서의 그리스도를 깊이 묵상하여(히 3:1) 그리스도의 마음을 본받아(빌 2:5)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는(막 8:34) 삶을 살았다. 그는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죽은 자’(갈 2:20)라는 은혜의 신분에서 늘 떠나지 않는 묵상의 삶, 기도의 삶을 살았으며 그의 글은 십자가의 교리는 있지만 십자가의 삶은 살지 않는 우리에게 회개의 경종과 믿음생활의 지침이 될 것이다. 토마스 아 켐피스의 회심에 대한 강조, 십자가 중심성, 다른 어떤 인간 중보자 없이 나와 하나님과의 관계를 중시하는 점 등은 루터의 종교개혁 사상의 맹아(萌芽) 역할을 하였다.




모든 사람이 시험을 받는 것에 관해


☞ 주님


나의 자녀야, 이 세상에서는 시험에서 벗어날 길이 없다. 네게는 언제나 영적인 무기가 필요하다. 기회만 있으면 공격해 오는 적들에게 둘러싸여 있기 때문이다(욥 7:1). 스스로를 지키지 않으면 상처를 입지 않을 재간이 없다. 나를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하지 못한다면 그 영적 전쟁의 군사로서 적합하지 않다. 그런즉 너는 용감해야 한다! 승리는 가치가 있지만 패배에는 괴로움과 고통만이 따른다.


만약 네가 이 세상에서 안식을 구한다면 어떻게 영원한 하늘의 안식을 누릴 수 있겠느냐? 충분한 안식이 아니라 강력한 인내를 구해야 한다. 진정한 평화는 이 세상이 아니라 천국에서 구해야 한다. 평화는 사람이나 그 어던 피조물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께만 가능할 뿐이다.


나에 대한 사랑에 힘입어 모든 것을 기쁘게 견뎌라. 바로 노동, 고통, 시험, 억울함, 불안, 궁핍, 질병, 비방, 중상, 비난, 굴욕, 혼란, 징계 그리고 멸시 등이다. 그것들은 특히 그리스도인이 된지 얼마 지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괴로운 시험이겠지만 네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놀라운 것을 준비할 수 있도록 만들어 줄 것이다. 너는 단순한 노력만으로도 영원한 보상을 받게 될 것이고, 또 어려움을 견디는 것으로 무한한 영광을 누리게 될 것이다.


언제가 영적 위로를 누릴 수 있겠느야? 그렇지 않다. 나의 가장 충성스러운 제자들까지도 문제, 시험, 그리고 슬픔을 느꼈다. 그러나 그들은 그 모든 것을 인내로 견디면서 자신들보다 나를 신뢰하며 "현재의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과 족히 비교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롬 8:18). 이처럼 다른 사람들이 많은 눈물과 엄청난 영적 수고를 치르고 얻은 것을 단숨에 얻기를 기대하는 것은 터무니 없는 일이다.


인내하면서 나를 기다려야 한다. 자신의 행동을 제어하라. 용기를 내라. 고난이나 두려움 때문에 나를 섬기지 마라. 나의 영광을 위해 네 자신의 생명을 바쳐라. 내가 보상하겠고, 또 어려움을 겪을 때 너를 외면하지 않을 것이다(시 91:4).



인간의 헛된 판단에 관해


☞ 주님

 

나의 자녀야, 네 마음을 하나님께 단단히 맡겨라. 네 양심이 거룩함과 흠 없음을 입증할 때는 사람들의 판단을 두려워하지 마라. 그로 인해 고통을 겪는 것은 선하고 행복한 일이다. 마음이 겸손하고 하나님을 의지하는 사람에게는 대단한 일이 아니다. 말이 많은 사람에게는 귀 기울이지 마라. 모두를 만족시키는 것은 결코 불가능하다.

 

바울은 하나님 안에서 모두를 만족시키려고 노력했고, 여러 사람에게 여러 모양(고전 9:22)이 되었지만, 사람들의 판단을 받아야 할 정도의 일은 거의 없었다(고전 4:3). 바울은 있는 힘과 재능을 다해 다른 사람들의 구원과 전도에 힘썼다(골 1:29). 그렇지만 어떤 판단을 받기도 했고, 멸시를 당할 때도 있었다. 그래서 그는 모든 것을 아시는 하나님께 전부를 맡겼다. 부당한 말을 하고, 헛된 것과 거짓을 생각하고, 스스로를 자랑하는 사람들과 마주할지라도 겸손과 인내로써 응대했다. 마음이 약한 사람에게는 침묵하는 것이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대꾸할 때도 있었다(행 26장, 빌 1:14).

 

언젠가는 죽을 인간을 두려워하는 너는 도대체 누구냐?(사 51:12) 인간은 오늘 있다가도 내일이면 사라진다. 하나님을 두려워하면 사람에 대한  공포는 더 이상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사람이 그릇된 말과 행동으로 너를 어찌할 수 있겠느냐? 그는 너보다 스스로에게  해를 입히고, 하남님의 심판을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롬 2:3). 하나님께 시선을 고정한 채 사람들의 시비에 응대하지 마라. 당장은 회복이 불가능한 것 같고, 부당하게 수치를 겪는 것 같은지라도 속상해 하지 말고 성급하게 행동하지 마라(딤후 2:14). 오히려 온갖 부끄러움과 잘못된 것으로부터 구원하고, 각자의 행위에 따라 갚아줄 수 있는 하늘에 있는 나를 바라보라(마 16:27, 롬 2:6)

 

 

 

마음의 자유를 얻기 위한 포기에 관해


☞ 주님

 

나의 자녀야, 자신을 포기하면 나를 만나게 될 것이다.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마 16: 24). 스스로를 위해 선택하거나 자기 유익을 구하지 않으면 언제나 얻을 수 있다. 자신을 포기하고 그 결정을 번복하지 않으면 훨씬 더 큰 은총을 누리게 될 것이다.

 

 

☞ 따르는 자

 

주여, 얼마나 자주 포기해야 합니까? 무엇을 버려야 합니까?

 

☞ 주님

 

언제나, 매 순간마다 그래야 한다. 큰 것은 물론이고 작은 것까지 한꺼번에 포기해야 한다. 나는 어떤 것도 예외로 인정하지 않으니 모든 것을 다 내려놓을 수 있어야 한다. 만약 네가 안팎으로 자기 생각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네가 내게 속하고, 내가 네게 속할 수 있겠느냐? 빨리 포기할수록 내게 더 큰 기쁨을 안겨주기에 너는 더 많은 것을 누리게 될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자신을 포기하면서 몇 가지 예외를 두기도 한다. 그들은 하나님을 완벽하게 신뢰하지 않기에 스스로를 돌볼수 있는 방법을 강구한다. 또 어떤 사람들은 처음에는 모든 것을 바치지만 나중에 시험이 닥치면 과거의 방식으로 돌아가 전혀 덕도 쌓지 못하고, 어떤 진전도 이루지 못하기도 한다. 그들이 제일 먼저 전적으로 포기하지 않고, 매일 스스로를 희생하지 않는다면 투명한 마음이 누리는 진정한 자유에 도달하지 못할뿐 아니라 나와 친밀한 교제도 나누지 못할 것이다. 자신을 포기하지 않으면 결코 열매 맺는 진정한 결합이 이루어질 수 없다.

 

내가 자주 하던 말을 다시 한 번 강조하겠다. 자신을 부인하고(마 16:24) 네 자신을 내려놓으면, 진정한 내적 평화를 누리게 될 것이다. 모두를 위해 네가 가진 모든 것을 주어라. 아무것도 구하지 말고, 되돌려 받을 생각도 마라. 흔들림 없이 순수하게 내 안에 거하라. 그리하면 모든 것을 소유하게 될 것이다. 네 마음이 자유로우면 어둠이 찾아오지 않을 것이다(시 139:11). 이 일에 힘쓰라. 이 일을 기도의 제목으로 삼고, 바람으로 삼으면 모든 이기심을 벗어버리고, 모든 것을 포기한 나를 따르면서 자신을 죽이고 나와 함께 영생의 길에 들어설 수 있다. 그리하면 모든 헛된 상상과 악한 근심과 쓸모없는 걱정이 사라질 것이다. 지나친 두려움은 물러가고 무절제한 사랑 역시 모습을 감추게 될 것이다.

 

 

 

지혜로운 처신에 관해


☞ 주님

 

나의 자녀야, 네가 어디에 있든지 무슨 일을 하든지 매우 부지런히 힘써 내적으로 자유롭고 철저하게 스스로를 다스려야 한다. 모든 일을 네가 주도해야 하며, 그것들에 눌리게 되면 안 된다는 뜻이다. 네 행동의 주인이 되어야 하며, 결코 노예가 되어서는 안 된다. 오로지 너는 자유로운 사람이 되고, 진정한 믿음의 사람이 되어 하나님의 자녀가 누리는 몫과 자유를 누려야 한다. 하나님의 자녀는 이 세상의 물질을 의지하고 살아가면서도 영원한 것들을 묵상한다. 한쪽으로는 세상의 것들을 바라보면서, 또 한쪽으로는 하늘의 것들을 바라본다. 그들에게는 세상의 것들이 전부가 될 수 없다. 오히려 그들은 세상의 것들을 하나님이 결정하시는, 위대한 창조주가 결정하시는 방식으로 활용하면서 창조물의 질서를 바로 잡는다.

 

어떤 경우에든지 겉모습으로 판단하지 않고, 육신의 눈과 귀로 사물을 살피거나 듣지 않고, 모세처럼 주님께 지혜를 구하러 장막 안으로 들어가면(출 33:9) 하나님의 음성을 듣게 될 것이고, 지금은 물론이고 앞으로 닥치게 될 여러 가지 일들에 관한 가르침을 받게 될 것이다. 모세는 의심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늘 장막을 이용했고, 위험한 일과 사람들의 잘못을 접할 때마다 기도를 통해 도움을 구했다. 그런즉 너도 이처럼 마음으리 골방으로 들어가서 진지하게 하나님의 도움을 구해야 한다(마 6:6).

 

우리가 성경에서 읽은 것처럼 여호수아와 이스라엘은 여호와께 묻지 않아서 기브온 사람들에게 속았다(수 9:14). 달콤한 말을 너무 쉽게 믿은 나머지 거짓된 행동을 의심하지 않은 탓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