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소개

'버킷 리스트'는 살아가는 동안 꼭 이루고 싶은 것들의 목록을 뜻한다. 2008년 개봉한 잭 니콜슨과 모건 프리먼 주연의 영화 「버킷 리스트」에서 모티브를 따온 이 책은 스토리텔링과 실제 사례들을 통해 버킷리스트 작성의 중요성과 그것이 주는 삶의 행복에 대해 이야기한다. 저자들은 아무리 소소한 것이라도 자신을 기쁘게 할 인생의 계획을 세우고 그것을 하나씩 이루어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그런 경험이 가져오는 만족감과 성취감을 반드시 누려볼 것을 권한다.

이 책은 과거에 시행된 코넬대 철학과 2학년 학생 35명의 버킷리스트와 15년 후의 결과, 전 미국 대통령 빌 클린턴의 버킷리스트, 한국 직장인들의 버킷리스트, 죽음을 앞둔 환자들의 버킷리스트 등을 다양하게 소개하고 있다. 이처럼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작성한 꿈의 목록은 이를 바라보는 다수의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며, 각자의 삶을 풍요롭게 채워줄 자신과의 약속을 기록해갈 동기를 부여한다


유영만

한양대학교 사범대학교 교육공학과 석사과정을 마치고 미국 플로리다 주립대학교에서 교육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 후 플로리다 주립대학의 학습체제연구소 연구원을 역임했고, 삼성경제연구소와 삼성인력개발원에서 경영혁신과 지식경영에 대한 교육을 담당했다. 현재는 한양대학교 사범대학교 교육공학과 교수로 재직 하고 있다.

강창균

오스트레일리아 국립대학에서 비즈니스 마케팅을 공부했다. 귀국 후 외국계 회사인 KISC 기획조정실에 입사해 마케팅 일을 시작했고, 이후 코오롱을 비롯하여 새한 등에서 근무했다. 한경닷컴에 “투자, 이제는 중국이다”라는 칼럼을, 조인스닷컴에 “30대, 재테크에 미쳐라”라는 칼럼을, 경제지 「포브스(Forbes)」에 해외주식/펀드/노테크 투자관련 칼럼을 연재했다.

미래에셋생명 이사로 재무관리 컨설턴트다. 내일의 부유함보다 오늘의 사소한 행복이 소중하다는 좌우명을 갖고 있다. MBC ‘이재용·홍은희의 기분 좋은 날’, ‘경제매거진M’, KBS ‘생방송아침’ 및 ‘TV특강 행복플러스’ 등에 출연했으며, 백화점·기업·공기업·대학 등에서 강의하고 있다. 저서로는 『돈 되는 주식은 중국에 있다』, 『강창균의 실전부자학』 등이 있다




인생을 목표없이 사는 건 배가 나침반없이 바다를 항해하는 것에 비유를 하고 있다.
옳은 비유다.

나는 인생을 살면서 그냥 그럭저럭 살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든다.
내 생각이 아닌 다른 사람의 기대와 눈을 의식하면서...
백점은 아니라 하더라도 대충 80점 받는 인생이지 않았나 후회가 된다.

남과 비교를 하고
남의 눈을 의식하고
주위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


나의 자신의 최대치에 나를 비교하고 극복해 볼려는 생각이나 노력은 하지 않은 체......
그래서 지금의 내 모습이다.


앞으로는 작으마한 것이라도 목표를 정해서 실천해 봐야겠다.
아래는 나의 버킷 리스트를 적어 본다.

1. 감사 일기 쓰기 (가족일기)

2. 한달에 한 권 이상의 책 읽기(시집, 소설, 그림책 이든)

3. 가족들이랑 전시회 가기 (일년에 5회 이상)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