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 - 풀

좋은 글귀 2012.12.16 18:01 Posted by 따시쿵





                                    김 수 영


풀이 눕는다.

비를 몰아오는 동풍에 나부껴

풀는 눕고

드디어 울었다

날이 흐려서 더 울다가

다시 누웠다


풀이 눕는다

바람보다도 더 빨리 눕는다

바람보다도 더 빨리 울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


날이 흐리고 풀이 눕는다

발목까지

발밑까지 눕는다

바람보다 늦게 누워도


바람보다 먼저 일어나고

바람보다 늦게 울어도

바람보다 먼저 웃는다

날이 흐리고 풀뿌리가 눕는다



풀은 이 세상에서 제일로 흔하다. 풀은 자꾸자꾸 돋는다. 비를 맞으면 비를 받고 눈보라가 치면 눈보라를 받는다. 한 계절에는 푸르고 무성하지만, 한 계절에는 늙고 병든 어머니처럼 야위어서 마른 빛깔 일색이다. 그러나 이 곤란 속에서도 풀은 비명이 없다. 풀은 바깥에서 오는 것들을 긍정한다.


풀은 낮은 곳에서 유독 겸손하다. 풀은 둥글게 휘고 둥글게 일어선다. 꺽임이 없는 '둥근  곡선'의 자세가 풀의 미덕이다. 느리지만 처음 있던 곳으로 되돌리는 이 불굴의 힘을 풀은 갖고 있다. 풀은 이변을 꿈꾸지 않는다. 제 몸이 무너지면 그 무너진 자리에서 스스로 제 몸을 일으켜 세운다. 풀은 솔직한 육필이다. 풀은 '발밑까지' 누워도 발밑에서 일어선다. 바닥까지 내려가 보았으므로 풀은 이제 벼랑을 모른다.


우리는 날마다 새날을 받는다. 새날을 받고도 많은 사람들의 마음은 어제에 있다. 어제의 슬픔과 어제의 이별과 어제의 질병과 어제의 두려움 속에 있다. 그러나 어제의 곤란은 어제의 곤란으로 끝나야 한다. 열등은 어제의 열등으로 끝나야 한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내심에 모든 것을 다 갖추고 있다. 이것을 잘 아는 사람은 만 명의 적이 와도 무서움이 없으며 물러섬이 없을 것이다.자존自尊과 자립自立의 에너지가 우리의 자성自性이다.


나아지고 있다는 믿은, 일어서고 있다는 믿은, 넓고 큰 세상으로 가고 있다는 믿음, 당신을 더 사랑하게 되리라는 믿음......... 우리는 이 짐작과 다짐으로 새날을 살아야 한다.


[풀]은 김수영의 마지막 작품이고, 그의 시는 사람들 가슴속에 눕고 울고 일어서며 푸르게 살아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좋은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호승 - 나무에 대하여  (0) 2013.02.07
이형기 - 낙화  (1) 2012.12.16
김수영 - 풀  (2) 2012.12.16
조지훈 - 낙화  (2) 2012.11.23
김광섭 - 성북동 비둘기  (1) 2012.11.23
김용화 - 가을의 초대장  (0) 2012.10.10
TAG ,


 

티스토리 툴바